치솟는 기온... 지구는 '거주 불능'

2023-09-09
조회수 68

21세기 말 지구 평균 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2.7도 상승할 경우 세계 인구의 40%가 건강에 극히 위험한 고온 지역에 거주하게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대신 지구 기온 상승을 1.5도로 묶는다면 이런 '거주 불능' 지역으로 내몰리는 사람은 전체 인구의 28%로 줄어들 것이라는 것입니다.


영국 엑스터대학과 중국 난징대학, 미국 워싱턴대학, 독일 포츠담 기후영향연구소 등 국제연구팀은 22일 지구온난화로 인해 '인간 기후 적소(human climate niche)' 밖으로 내몰리게 될 인구를 추계한 내용의 논문을 '네이처 지속가능성(Nature Sustainability)' 저널 온라인판에 발표했습니다.


인간 기후 적소(適所, 알맞은 자리)는 사람이 살아가는 데 적당한 지역을 말합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인구밀도를 기준으로 인류는 연평균 기온 13도 지역에서 가장 많이 살고 있고(1차 정점), 27도 부근에서 2차 정점을 보입니다.
국내총생산(GDP)도 이와 비슷한 분포를 보이는데, 이 온도가 농작물과 가축의 생장에 적절한 온도이기 때문입니다.
연평균 13도는 한국(12도)과 비슷한 온대 기후 지역이고, 27도는 남아시아의 몬순 기후 지역의 연평균 기온에 해당합니다.


하지만, 해당 지역 연평균 기온이 29도를 넘어서면 사람의 몸이 감당할 수 없는 40도 이상의 고온이 나타나는 날이 연간 75일 이상으로  늘어나 '인간 기후 적소'에서 벗어난 곳이 된다고 연구팀은 정의했습니다. 이른바 '거주 불능 지역'입니다.


현재 전 세계 인구 가운데 7억 명이 기후 적소에서 벗어난 상태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연구팀은 세계 각국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정책을 분석했을 때, 21세기 말(2090년)에는 지구 평균 기온이 산업화 이전 대비 2.7도가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고, 이를 바탕으로 2030년과 2090년 인간 기후 적소 밖에서 거주하게 될 인구를 산출했습니다.


2.7도가 오른 지구에서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요?

아래에 링크한 기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164790

0 0